국산 소프트웨어(SW) 업계에서 티맥스소프트는 언제나 뜨거운 감자입니다. 티맥스는 지난 10년 동안 어느 SW 기업보다도 더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지나치게 공격적인 경영 때문일까요? 1년 365일 구설수에 시달리기도 합니다.

과연 티맥스의 강점, 약점, 기회, 위기 요소는 무엇일까요. 딜라이트닷넷 창간기념 ‘국산SW의 SWOT분석’ 두 번째 회사는 바로 티맥스소프트입니다.

티맥스소프트은 어떤 회사

티맥스소프트는 국내에서 가장 큰 소프트웨어 기업입니다. 국내 SW 기업 중에는 유일하게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티맥스는 지난 1997년 기업용 미들웨어 솔루션인 TP모니터(Transaction Processing Monitor) 솔루션을 들고 국내 SW 산업에 뛰어들었습니다. 이후 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인 ‘제우스’를 통해 시장에서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WAS는 BEA시스템즈(현재 오라클에 피인수)와 IBM이 꽉 잡고 있는 분야인데, 수년 전부터 이들 경쟁자를 물리치고 국내시장 1위에 올라 있습니다.

지난 몇 년 금융권 차세대 사업에서는 애플리케이션 개발 플랫폼 ‘프로프레임’과 메인프레임 애플리케이션을 오픈환경으로 바꿔주는 리호스팅 솔루션 ‘오픈프레임’을 통해 급성장했습니다.

최근에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제품인 ‘티베로’를 통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고객을 확보해 나가고 있으며, 오는 11월에는 PC 운영체제 ‘티맥스윈도’를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강점

티맥스소프트의 최대 강점은 최고 히트 상품 ‘제우스’입니다. 제우스는 국내 시장에서 위치가 확고합니다. IBM, BEA도 티맥스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기업에 확고한 히트상품이 있다는 것은 여러모로 유용합니다. 오라클은 DBMS의 강점을 기반으로 미들웨어, 애플리케이션 시장에서 위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MS도 윈도 운영체제의 힘을 기반으로 세계최고의 SW 회사가 됐습니다. 티맥스는 제우스의 영향력을 바탕으로 DBMS 등의 관련 시장까지 세력을 넓혀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국산 최고의 SW 회사라는 이미지도 강점입니다. 최고의 회사라는 것은 최고의 인재를 경쟁사에 빼앗기기 않을 가능성이 높음을 의미합니다. 최고의 전자 엔지니어는 삼성전자에, 최고의 웹 개발자는 NHN에 갈 가능성이 높은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실제로 티맥스에는 국내 최고 학벌의 인재들이 많습니다. 업계에서는 티맥스의 인재 독점 현상이라 할 정도죠.

티맥스가 정부 신뢰를 받고 있다는 점도 강점입니다. 티맥스소프트 창업주인 박대연 회장은 지난 2008년 3월 이명박 정부 첫 워크숍의 강사로 나서기도 했습니다. 지난 7월 티맥스 윈도 발표회 때는 이 대통령의 오른팔인 강만수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이 축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소프트웨어 산업이 방송이나 통신처럼 규제산업은 아니지만 정부의 도움을 받는다는 것은 분명히 유리합니다.

약점

티맥스의 약점으로는 ‘제품’을 꼽겠습니다. 티맥스는 외국 기업과 달리 완전한 제품을 프로젝트에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약간은 허술한 제품을 들고 프로젝트에 뛰어들어 고객의 요구에 맞춰 완성합니다(티맥스의 모든 제품이 다 그렇다는 것은 아닙니다). 일각에서 티맥스에 대해 “소프트웨어 회사가 아니라 SI(시스템통합) 회사”라고 지적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입니다.

이 같은 태도가 무조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유용한 비즈니스 전술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상당수의 국내 SW 기업들이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비즈니스를 진행합니다.

하지만 고객의 요구에 맞춰 프로젝트마다 개발하다 보면 고객사마다 다른 결과물을 얻게 됩니다. 고객을 얻고 제품을 잃는 것이지요. 고객사 10개, 제품 버전도 10개. 이런 상황이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해외진출에 심각한 어려움이 있습니다. 해외 시장에는 확고한 제품을 들고 라이선스 비즈니스를 해야 합니다. 티맥스가 현재 해외에서 큰 성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이 같은 문제 때문일 것입니다.

기회

저는 티맥스의 가장 큰 기회요소가 DBMS 시장에서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국내에서 오라클의 강한 유지보수 정책 때문에 반(反) 오라클 정서가 있습니다. 한 마디로 “너무 비싸다”는 것이죠.

오라클에 대한 거부감은 티맥스 같은 국내 SW 회사에는 기회가 됩니다. 티맥스는 오라클보다 훨씬 라이선스 및 유지보수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정부 및 공공기관은 티맥스의 제1 타겟이 될 것입니다. 현 정부가 티맥스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시장 공략을 위한 유리한 분위기가 조성돼 있습니다.

새로운 제품이나 기술에 보수적인 공공기관이라 할지라도 대통령이 나서 칭찬하는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는 것은 부담이 적을 것입니다. 또 최근 공공기관이 비용절감의 압박을 받고 있다는 점도 유리한 점입니다.

위협

티맥스는 현재 꽤 많은 위협요소에 쌓여 있습니다. 일단 너무 회사 규모가 방대해졌습니다. 지난 3~4년 동안 금융권 차세대, SKT NGM 등 대규모 개발 프로젝트가 이어지면서 인력이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언제까지 그런 대규모 차세대 프로젝트가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티맥스는 그 동안 뽑아놓은 인력을 투입할 프로젝트를 계속 발굴해야 할 것입니다.

직원 1인당 매출 규모도 상당히 낮습니다. 지난 해 티맥스 직원 1인당 매출은 5000만원 정도로 추측됩니다. 다른 SW 회사에 비해서도 상당히 낮습니다.

최근 급격히 떨어지고 있는 브랜드 가치도 장기적으로 위협소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티맥스윈도를 출시하면서 티맥스가 보여준 모습은 상당히 실망스러웠습니다.

티맥스윈도 스크린샷 조작 논란, 오픈소스 도용 논란 등이 있었지만, 대대적으로 개최한 발표회에서도 이 같은 의구심에 대해 속시원하게 해명하지 못했습니다. 11월 출시할 계획인 티맥스윈도가 사용자들의 입맛을 맞출 수 있을지 우려됩니다. 더군다나 MS 윈도7 출시로 인해 사용자들의 눈은 한껏 높아져버렸습니다.

여기에 지분관계에 대한 소액주주들의 불신, 자금난으로 인한 직원들의 동요 등도 티맥스가 당장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